젊은 선발진 관리하는 키움, 좌완 이승호 1군 말소

젊은 선발진 관리하는 키움, 좌완 이승호 1군 말소

토토이슈 0 14 05.15 22:09

젊은 선발진 관리하는 키움, 좌완 이승호 1군 말소 


f43dc8bca02a9af7de11b5c4852ba265_1557925746_2415.jpg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좌완 투수인 이승호(20)가 한 차례 쉬어간다.


키움은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의 방문경기를 앞두고 투수 이승호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하고 내야수 김은성을 불러올렸다.


이승호는 전날 한화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실점 하며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전날 경기 결과와는 별개로 휴식 차원의 엔트리 말소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예정된 엔트리 변화다. 이건우 트레이너가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전적으로 맡고 있는데, 한번 쉬어가는 게 시즌을 길게 봤을 때 좋을 것 같다고 해서 엔트리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장 감독은 "어디가 아파서 내린 것은 아니다. 다음 주 토요일(2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 정상 등판한다. 대신 일요일(19일 고척 롯데 자이언츠전)은 김동준이 선발로 나온다"고 덧붙였다.


이승호는 올 시즌 9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 중이다. 지난 8일 고척 LG 트윈스전에서는 개인 첫 완봉승을 거두기도 했다. 


장 감독은 이승호와 함께 나란히 첫 풀타임 선발로 나서는 안우진도 2주 정도 후에 같은 방식으로 휴식을 줄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대신 콜업된 김은성은 퓨처스(2군)리그 29경기에서 타율 0.392(97타수 38안타) 2홈런 26타점 2도루를 기록했다.


지난 7일 kt wiz 2군과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했다.


장 감독은 "토요일에 (투수) 최원태가 들어와야 해서 야수 자원을 콜업했다. 기록도 좋고, 열심히 하는 선수여서 불렀다. 기회가 갈지 모르겠지만, 좋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Comments

Category
토렌트이슈 배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