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험담] 내가 아는 여자들의 첫경험담 - 1부

[성경험담] 내가 아는 여자들의 첫경험담 - 1부

토토이슈 0 79 07.16 16:55

<현재> 


음대 2학년, 악기 전공 


165, 60정도, 아담하며 통통한 스타일. 


엉덩이가 탱탱하게 통통한게 예술 (난 엉덩이에 사죽을 못쓰는 스타일), 


밑보지, 물이 적당, 


소리가 예술. 


그 향기로운 보지향이 날 미치게함. 


감수성이 풍부하며 손끝하나 숨결하나에도 꿈틀거리는 예민한 몸의 소유자. 


내가 맛본 3대 보지중 하나. 


내가 좋아한 3대 여인중 한명. 


도도하지만, 나에게는 너무나 순종적이며 순했던 그녀. 


한마디로 시를 써봐도 모자란 당신. 








자위는 초딩 6학년때 시작, 


우연히 책상 모서리가 보지에 닿았는데 그 쾌감에 너무 놀라 하기 시작했습니다고함. 




고딩 2학년 여름방학때 자기 엄마가 자랐던 산골시골에 엄마랑 놀러감, 


그곳에서 그곳 마을의 아이들이랑 같이 냇가에서 놀기도하고 그랬는데 


그날 오후에 엄마는 다른곳으로 가고 없어서 


엄마가 살던 그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고.... 


그 집엔 낮에 같이 놀았던 초딩 5학년인가 6학년 아이가 살고 있었는데... 


잠을 자다 무언가 느낌이 있어서 일어나보니 


낮에 함께 놀았던 중딩2학년 꼬마놈이 문앞에서 자기가 자고 있는것을 가만히 지켜보드란다. 


그래서 놀래서 임마, 나가...했습니다고... 


그리고..그 담날 또 냇가로 나가서 그 동네 아이들이랑 놀고서는 


낮에 다시 그 집에서 낮잠을 자는데... 


자다가 무언가에 놀래서 잠에서 일어나보니 


방에 낮에 함께 놀았던 아이들 세명이서 그 방에 들어와있드라고... 


원래 그 전날 일도 있고해서 방고리를 잠그고 잤는데 


어쩐일인지 방문을 어떻게 따고 들어와있는지 세명이서 들어왔다고... 


그집 아들 (초딩 5학년 또는 6학년), 중딩1학년, 그리고 씨름선수같이 덩치가 큰 중딩2학년, 


놀래서 나가라고 해도 이놈들이 나가지 않드란다. 




나가라고 해도, 


"누나야, 잠깐만 있어바라"하면서 씨름선수같은놈이 자기를 잡드란다. 


그집 꼬마는 "하지마...하지마..."이러면서 두놈을 말리고... 


두놈은 자기한테 달라들어서 자기를 잡드란다. 


뿌리칠라고 해도, 그 씨름선수같이 덩치큰놈이 자기를 잡고, 중딩1학년짜리가 다리를 잡으닌깐 


움직일수가 없드란다. 




소리를 질러서 못하게하지 그랬냐고 했더니 


챙피해서 소리를 못지르겠더란다. 




처음엔 살살 하지말라고 했는데, 점점 이놈들이 옷을 벗기기 시작하자 


화가 나서 엄청 화를 내며 겁도 줘가면서 "니네들 엄마한테 다 일러바친다"면서 해도 


막무가내로 옷을 달라서 벗기드란다. 


집주인 꼬마는 "야~ 하지마...하지마..."하면서 방문에 바싹 다가앉아서 망을 보고 


두 놈이 몸을 붙잡고 옷을 벗기니 추리닝입고 자던 몸이 어느새 다 벗겨지드란다. 




다 벗기드니 중딩1학년짜리가 "누나 엉덩이 진짜 이쁘다" 이러드란다. 


내가 "니 엉덩이는 정말 예술이다"했더니, 그때 그 중딩1학년짜리도 그런 얘기를 했습니다면서 하던소리... 


씨름선수같던 중딩2학년짜리가 머리위에서 두 손을 잡고 


집주인꼬마놈은 방문에서 망을 서고 


중딩1학년짜리가 옷을 벗고 자기 위로 올라타서 막 하드란다... 


중딩2학년짜리가 "다 했냐?"고 묻자 중딩1학년짜리가 "응!" 하길래 다음에 중딩2학년짜리랑 자리를 바꾸드란다. 


그런데 사실은 중딩1학년짜리는 실제로는 하지 못했단다. 


중딩1학년짜리는 삽입이란걸 모르고는 


구멍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그냥 보지위로만 쓱쓱 자지를 문지르기만하고 내려갔단다. 


근데, 그때 기억에 남는거는 


중딩1학년짜리가 처음엔 중딩2학년이랑 강제로 자기 옷을 벗길때는 그렇게 밉더니 


자기 몸 위로 올라와서 


자기 얼굴을 손으로 쓰다듬으면서 "누나야, 참 이쁘다..."고 눈을 맞추면서 


그렇게 말하는순간에 그렇게 따뜻하드란다... 




그렇게 중딩1학년짜리는 머리로 가서 자기 손을 잡고 


씨름선수같은 중딩2학년짜리가 올라와서는 어거지로 다짜고짜 집어넣드란다. 


발버둥을 무쟈게 쳤는데 


그때 망을 보던 초딩짜리놈이 다리까지 잡으니 도저히 어쩔 도리가 없드란다. 


그때 중딩1학년짜리랑은 정 반대로 


첨에 말리던 그 초딩짜리놈이 그렇게 밉드란다. 




그렇게 반항을 해봐도 다리, 손을 위아래로 잡힌상태에서 


씨름선수같은 놈이 치고 들어오니 도무지 어쩔수없이 당하고 말았단다. 


물도 나오지도 않았고, 쾌락같은것도 도무지 없드란다. 




그리고 나서 초딩짜리가 들어올때는 온몸에 힘이빠져서 


저항이고 머고 없었단다. 


중딩1학년짜리가 망을보고 


초딩이 들어오고 중딩2짜리는 젓이랑 얼굴에 침이 발린채 키스를 하는데 


망을 보던 중딩1짜리가 아주 다급하게 


"온다, 온다" 하자 


방안의 네명이서 허겁지겁 옷을 추려입었단다. 


세놈이서 방을 열고 나가자 


마실나갔던 엄마랑 그 집 주인 아주머니가 들어오고 


엄마를 보는 순간 울음만 나드란다... 


엄마는 왜 우냐고 묻기만 할뿐 어쩐지 그 이상 다그쳐 묻지도 않드란다... 








가끔 그때 일을 나는 상당한 느낌으로 물어보아도 


자기는 그때 정말로 하나도 기분이 좋지 않았단다.... 


전혀 좋지 않았단다... 




그 이후로 몇명의 남자들을 만나보았는데 


오르가즘이 먼지 전혀 몰랐단다. 




그러다가 고딩3때 나를 만났는데 사실 처음 만났을때 


나는 이 여자를 따먹을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다. 


그런데 다짜고짜 이 여자가 난테 처음 본 그 날 나보고 "하고싶지않냐?"고 묻는거다... 


믿거나말거나... 


당신같으면 머라고 답할거요? 




그래서 2년동안 거의 맨날이나 다름없이 했습니다. 


가끔은 처음 보았던 그 핑크색 음순이 까맣게 변해질때쯤, 


또는 그 페로몬향기보다 더 나를 환장하게 했던 보지향이 바랠때쯤에는 


가끔 휴식기를 갖기도 했지만...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