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배너
스포츠 뉴스

‘타이스 33점 맹폭’ 삼성화재, 선두 대한항공 잡고 연패 마감 토토이슈.jpg

 

 

삼성화재가 리그 1위 대한항공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삼성화재는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서 3-1(25-23, 17-25, 25-22, 25-22)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삼성화재(5위, 승점 20, 8승 6패)는 2연패를 끊었다. 모처럼 승점 3점을 추가하며 4위 우리카드(승점 22, 7승 6패)를 바짝 뒤쫓았다.

 

 

 

네덜란드 특급, 삼성화재 타이스가 그야말로 독보적인 화력을 발휘했다. 타이스는 28점을 올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러나 높은 점유율은 아쉬웠다. 50%가 넘는 공격점유율로 아쉬움을 남겼다.

 

 

 

반면 대한항공은 장기인 서브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이날 대한항공은 서브에이스 3개로 상대(6개)보다 적었다.

 

두 팀은 시작부터 엎치락뒤치락하는 경기를 펼쳤다. 초반은 가스파리니와 정지석 화력을 앞세운 대한항공이 우위를 잡았다. 그러나 대한항공 범실이 점점 많아졌고 이를 삼성화재가 놓치지 않았다. 타이스를 필두로 삼성화재가 역전에 성공, 20-17로 먼저 20점 고지를 밟았다.

 

 

24-21 매치포인트를 만든 삼성화재. 대한항공은 곽승석, 정지석 득점으로 한 점차까지 바짝 뒤쫓았다. 그러나 듀스 기회를 잡은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회심의 공격이 상대 박상하 블로킹에 걸리면서 역전 없이 삼성화재가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대한항공은 1세트 부진했던 가스파리니 대신 다른 선수들로 공격을 펼쳤다. 초반 터진 한선수, 김규민 블로킹 득점으로 대한항공이 8-4 분위기를 주도했다.

 

 

 

경기 중반 삼성화재가 14-14 동점에 성공했지만 역전은 없었다. 대한항공은 블로킹을 통해 상대 공격을 거듭 차단했다. 2세트에만 무려 5개 블로킹을 기록한 김규민이 빛났다. 25-17 대한항공이 2세트를 가져가며 세트스코어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어진 3세트, 분위기는 대한항공 쪽으로 흘러갔다. 탄탄한 블로킹을 바탕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벌리며 22-19로 앞섰다.

 

 

 

삼성화재 역전극이 시작됐다. 삼성화재 외인 타이스는 핀치 상황에서 범실 없는 날카로운 공격으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블로킹까지 추가하며 24-22, 역전에 성공했다. 마지막 박상하의 결정적인 블로킹 득점까지 나오면서 25-22, 삼성화재가 3세트를 얻어 다시 한 번 앞서 나갔다.

 

 

 

마지막이 될 수 있는 4세트, 삼성화재는 초반 벌어진 두 점 격차를 타이스와 박철우 활약으로 서서히 좁혀 나갔다. 결국 19-19, 세트 막판 들어 점수는 원점으로 흘렀다. 삼성화재는 끝까지 집중력을 놓치지 않았다. 타이스를 적극 활용하며 점수를 쌓아갔다. 결국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을 물리치고 승점 3점 획득에 성공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345 伊 매체 '파브레가스 노리는 밀란, 2년 반 계약 제시'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44 51번 불린 파울콜에, 올 시즌 최장시간 경기+자유투 기록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43 사고, 퇴장, 역전… 서울의 '위기탈출' 승강 플레이오프 file 이슈지기 2018.12.07
» ‘타이스 33점 맹폭’ 삼성화재, 선두 대한항공 잡고 연패 마감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41 혹독한 신고식 치른 마커스 쏜튼, 기대 이하였던 데뷔전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40 ‘No Mercy’ 무차별 폭격한 전자랜드, SK 꺾고 시즌 3연승…SK 6연패 수렁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9 골드슈미트 영입, 명가 재건에 나선 STL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8 공수 밸런스 무너진 SK, 시즌 전/후반 최소 득점 불명예 조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7 전자랜드 야전사령관 박찬희, 시즌 첫 어시스트 100개 성공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6 문경은 감독이 쏜튼 데려온 결정적 이유는?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5 '무득점 빈공' 질롱 코리아, 애들레이드전 0-6 완패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4 ‘3연승 도전’ 이상범 감독 “집중력과 선수 간의 호흡이 관건”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3 '보스턴행 급물살' 이볼디, 2년 연속 WS 우승 도전? file 이슈지기 2018.12.07
7332 이환우 감독 답은 역시 리바운드와 수비 file 이슈지기 2018.12.06
7331 대한항공 황승빈, 재활 돌입… 복귀까지 2주 전망 file 이슈지기 2018.12.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06 Next
/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