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배너
스포츠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서브·블로킹 우위'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5연패 탈출 토토이슈 (1).jpg

 

하남직 기자 = OK저축은행이 강력한 서브와 견고한 블로킹으로 삼성화재를 누르고 5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OK저축은행은 1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홈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8-26 25-20)으로 꺾었다. 길었던 연패 사슬을 끊은 5위 OK저축은행은 승점 3을 추가해 35점(11승 11패)으로 한 경기를 더 치른 4위 삼성화재(승점 35·13승 10패)와의 승점 차를 없앴다. 서브와 블로킹에서 승부가 갈렸다. OK저축은행은 서브 득점에서 10-1로 상대를 압도했다. 직접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아도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드는 강한 서브가 자주 나왔다. 블로킹 득점에서도 OK저축은행이 삼성화재에 11-8로 앞섰다. 삼성화재는 팀 공격 성공률에서 50%로 49.29%의 OK저축은행보다 높았지만, 서브, 블로킹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1세트 8-7에서 상대 라이트 박철우의 서브 범실로 행운의 점수를 얻었다. 이어 송명근이 박철우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해 10-7로 달아났다. OK저축은행이 13-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삼성화재 김형진의 서브는 네트에 걸렸고, OK저축은행 송명근의 서브는 라인 안에 꽂혔다. OK저축은행은 15-10으로 격차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승부처였던 2세트에서는 OK저축은행의 블로킹이 빛을 발했다. OK저축은행은 18-14로 앞서가다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 박철우 쌍포를 앞세운 삼성화재의 반격에 밀려 23-24로 역전당했다. 삼성화재 고준용의 서브 범실로 2세트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OK저축은행은 26-26에서 조재성이 타이스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다. 27-26에서는 송명근이 타이스의 오픈 공격을 막아냈다. 토종 날개 공격수들이 중요한 순간에 상대 외국인 주포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한 덕에 OK저축은행은 큰 위기를 넘겼다.

 

'서브·블로킹 우위'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5연패 탈출 토토이슈 (2).jpg

 

기세가 오른 OK저축은행은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9-9에서 장준호의 속공, 송명근의 후위 공격, 상대 송희채의 공격 범실로 내리 3점을 따며 앞서간 OK저축은행은 이후 요스바니와 송명근, 조재성을 활용해 점수를 쌓았다. 삼성화재는 리시브 라인이 흔들려 반격하지 못했다. 18-21에서 타이스의 후위 공격이 장준호의 블로킹에 막히는 순간, 삼성화재는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OK저축은행 토종 레프트 송명근(12점)은 서브 3개, 블로킹 3개, 후위 공격 3개를 성공하며 개인 3번째이자 올 시즌 첫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에서 후위 공격·블로킹·서브 득점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송명근이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한 건, 2017년 11월 8일 KB손해보험전 이후 429일 만이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15점·등록명 요스바니)는 공격 성공률 39.28%에 그쳤지만, 서브 득점 4개를 하는 등 강한 서브로 상대를 위협했다. 박철우는 V리그 최초로 개인 통산 후위 공격 1천500득점(1천501개) 고지를 밟았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971 이청용 "마지막 아시안컵…간절히 우승을 원해요"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70 황희찬 다독인 '올드 캡틴' 기성용 "메시가 아니잖아요"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9 '16강행 조기 확정' 벤투호, 아부다비로 이동 토토이슈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8 황의조·황희찬 울린 '세 번의 골대 저주'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7 '다득점 승리' 날린 벤투호의 빈약한 골 결정력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6 이겨도 아쉬운 벤투 감독 "경기력 나빴다…결정력 높여야"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5 '소지섭보다 황의조♥' 응원문구도 '눈에 띄네'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4 '골 넣는 수비수' 아니라던 김민재, 이번엔 골로 빛났다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3 '김민재 데뷔골' 한국, 키르기스 꺾고 16강 진출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2 손흥민, EPL 12월 '이달의 선수' 무산…수상자는 판 데이크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1 우레이 멀티골' 중국, 2연승으로 16강 진출 토토이슈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0 '수비 비중 커진' 송명근 "내 배구 인생에 도움 되는 시기" file 이슈지기 2019.01.11
8959 박지수 18점·16리바운드…KB, 거침없는 5연승 file 이슈지기 2019.01.11
8958 박철우, V리그 최초로 후위 공격 득점 1천500개 달성 file 이슈지기 2019.01.11
» '서브·블로킹 우위'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5연패 탈출 file 이슈지기 2019.01.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23 Next
/ 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