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배너
스포츠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비 비중 커진' 송명근 내 배구 인생에 도움 되는 시기 토토이슈 (1).jpg

 

하남직 기자 = 지난 시즌까지 송명근(26)은 OK저축은행의 '두 번째 공격수'였다. 외국인 주포가 주춤하면 선봉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토종 라이트 조재성에게 그 자리를 내줬다. OK저축은행이 외국인 선수를 레프트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로 선택하면서 송명근의 공격 비중이 줄었다. 대신 송명근이 수비에서 집중해야 할 시간이 늘었다. 새로운 자리에 익숙해져야 할 힘겨운 시즌이지만 송명근은 "길게 보면 내 배구 인생에 도움이 되는 시기"라고 받아들였다. 최근 서브 리시브 고민에 사로잡힌 송명근은 11일 모처럼 '공격수'로 빛났다. 송명근은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서브 3개, 블로킹 3개, 후위 공격 3개를 성공하며 개인 3번째이자 올 시즌 첫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에서 후위 공격·블로킹·서브 득점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송명근이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한 건, 2017년 11월 8일 KB손해보험전 이후 429일 만이다. 송명근은 12점을 올려 요스바니(15점)에 이은 팀 내 두 번째 고득점자가 되기도 했다. 송명근 덕에 OK저축은행은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8-26 25-20)으로 제압했다. 경기 뒤 만난 송명근은 "경기 초반에 서브와 블로킹을 3개씩 성공해 '잘 하면 트리플크라운도 달성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은 했지만, 크게 신경 쓰지는 않았다. 팀이 연패 중이라서 승리가 급했다"고 했다.

 

'수비 비중 커진' 송명근 내 배구 인생에 도움 되는 시기 토토이슈 (2).jpg

 

우선 송명근은 '수비'에 집중했다. 삼성화재는 송명근을 향해 25개의 서브를 넣었다. 송명근은 한 차례 범실을 했지만, 13번 상대 서브를 받아 OK저축은행 세터의 머리 위로 배달했다. 리시브 효율 48%의 준수한 성적이었다. 송명근은 최근 공격 기록보다 자신의 수비 기록을 먼저 살핀다. 송명근은 "지난 시즌까지 공격에 집중하다가 역할이 바뀌었다. 아직 적응 단계다. 힘든 부분도 있다"면서도 "이 시기를 잘 견디면 내 배구 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연히 최근 훈련도 리시브에 집중한다. 송명근은 "답은 훈련뿐이다. 1, 2라운드에서는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자주 교체됐다. 내가 부진했던 걸 인정하고, 훈련을 열심히 했다"며 "최근에도 꾸준히 훈련하며 리시브 감각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화려한 공격을 펼치던 송명근은 이제 궂은 일에 익숙해졌다. 그리고 점점 더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어가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971 이청용 "마지막 아시안컵…간절히 우승을 원해요"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70 황희찬 다독인 '올드 캡틴' 기성용 "메시가 아니잖아요"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9 '16강행 조기 확정' 벤투호, 아부다비로 이동 토토이슈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8 황의조·황희찬 울린 '세 번의 골대 저주'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7 '다득점 승리' 날린 벤투호의 빈약한 골 결정력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6 이겨도 아쉬운 벤투 감독 "경기력 나빴다…결정력 높여야"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5 '소지섭보다 황의조♥' 응원문구도 '눈에 띄네'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4 '골 넣는 수비수' 아니라던 김민재, 이번엔 골로 빛났다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3 '김민재 데뷔골' 한국, 키르기스 꺾고 16강 진출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2 손흥민, EPL 12월 '이달의 선수' 무산…수상자는 판 데이크 file 이슈지기 2019.01.12
8961 우레이 멀티골' 중국, 2연승으로 16강 진출 토토이슈 file 이슈지기 2019.01.12
» '수비 비중 커진' 송명근 "내 배구 인생에 도움 되는 시기" file 이슈지기 2019.01.11
8959 박지수 18점·16리바운드…KB, 거침없는 5연승 file 이슈지기 2019.01.11
8958 박철우, V리그 최초로 후위 공격 득점 1천500개 달성 file 이슈지기 2019.01.11
8957 '서브·블로킹 우위'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5연패 탈출 file 이슈지기 2019.01.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23 Next
/ 623